'두산 vs SK' 10년 만의 격돌…1차전 '린드블럼-박종훈' 맞대결

SBS뉴스

작성 2018.11.04 06: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로야구 한국시리즈에서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가 오늘(4일) 오후 2시 서울 잠실구장에서 1차전을 벌입니다.

김태형 두산 감독과 트레이 힐만 SK 감독은 각각 조쉬 린드블럼과 박종훈을 1차전 선발 투수로 예고했습니다.

양 팀이 한국시리즈에서 격돌하는 건 2008년 이후 10년 만입니다.

이번 정규시즌 맞대결 성적이 8승 8패로 팽팽했던 만큼 치열한 경기가 예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