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차준환, 그랑프리 3차 대회 쇼트 4위…1위는 하뉴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18.11.03 23:00 수정 2018.11.03 23: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피겨 차준환, 그랑프리 3차 대회 쇼트 4위…1위는 하뉴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의 차준환이 국제빙상경기연맹, ISU 그랑프리 3차 대회 쇼트 프로그램에서 4위에 올랐습니다.

차준환은 핀란드 헬싱키에서 열린 대회 남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 43.50점, 예술점수 39.32점을 합쳐 82.82점을 받았습니다.

11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4위입니다.

지난 9월 어텀 클래식에서 세운 개인 최고점인 90.56점이나, 지난달 그랑프리 2차 대회에서 받은 88.86점에는 못 미치는 성적입니다.

'신데렐라' 삽입곡에 맞춰서 연기한 차준환은 첫 점프 과제인 쿼드러플 살코를 깔끔하게 성공해 수행점수 3.33점을 챙겼습니다.

하지만 이어진 트리플 러츠-트리플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와 트리플 악셀에서 연이어 회전수 부족으로 감점을 받았습니다.

세 차례의 스핀과 한 차례의 스텝 시퀀스는 모두 레벨 4로 연기했습니다.

지난 2차 대회에서 한국 남자 싱글 사상 처음으로, 남녀를 통틀어서는 '피겨 여왕' 김연아 이후 처음으로 동메달을 따냈던 차준환은 프리스케이팅에서 순위를 끌어올려 2연속 메달에 도전합니다.

평창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일본의 하뉴 유즈루는 106.69점을 받아 1위를 차지했고, 체코의 미할 브레지나가 93.31점, 중국의 진보양이 85.97점으로 뒤를 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