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당분간 집값 하락할 것"…서울 매매가격 전망지수 급락

"당분간 집값 하락할 것"…서울 매매가격 전망지수 급락

한승구 기자 likehan9@sbs.co.kr

작성 2018.11.02 1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당분간 집값 하락할 것"…서울 매매가격 전망지수 급락
서울 강남 아파트값 하락세가 용산·동작구와 분당신도시 등지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서울 주택 매매가격 전망지수도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당분간 집값이 하락할 것이라고 보는 일선 중개업소가 많다는 의미입니다.

매수우위지수도 크게 내려가 집을 팔겠다는 사람이 종전보다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국민은행의 부동산 플랫폼 'KB부동산 리브온'이 발표한 지난달 서울지역 주택 매매가격 전망지수는 97.2를 기록하며 9월의 133.0에 비해 35.8포인트 하락했습니다.

이 수치는 올해 5월 95.9를 기록한 이후 가장 낮은 것입니다.

KB부동산 매매가격 전망지수는 부동산 중개업소의 향후 3개월 이내 집값 전망을 수치화한 지수로, 100을 기준으로 100 이상이면 상승, 100 미만이면 하락 의견이 많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올해 서울 매매가격 전망지수는 양도소득세 중과가 시행된 4월 95.1로 떨어지며 100 이하로 내려갔다가 집값이 강세로 돌아선 지난 7월 105.3을 기록한 뒤 3개월 연속 100을 웃돌았습니다.

그러나 9·13대책 이후 거래가 급감하고, 일부 지역에서는 급매물이 나오면서 전망지수도 100 이하로 떨어진 것으로 보입니다.

강북 14개 구의 전망지수는 9월 조사에서 129.7을 기록했으나 10월 조사에서는 93.8로 떨어졌습니다.

9월에 136.4를 기록했던 강남 11개 구의 전망지수는 지난달 100.7로 내려왔습니다.

서울의 전망지수가 급락하면서 전국의 주택 가격 전망지수도 9월 106.6보다 낮은 92.3을 기록했습니다.

부산의 경우 9월 82.6에서 지난달 조사에서는 77.5로 떨어졌습니다.

울산은 70.1로 광역시 중 최저를 기록했고 강원, 충북, 경북, 경남 등지도 70대에 머물렀습니다.

그러나 지방 내에서도 최근 집값이 강세를 보이는 대전과 광주, 대구 등지는 전망지수가 100을 넘어서 당분간 가격이 계속해서 상승할 것이라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서울 등 매매가격 전망지수 하락은 9·13대책 발표 이후 집을 사겠다는 사람보다 팔겠다는 사람이 늘어난 영향이 큽니다.

지난달 서울지역의 주택 매수우위지수는 85를 기록하며 전월 164.5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매수우위지수는 0∼200 범위 내에 지수가 100을 초과하면 '매수자가 많다'는 의미이며, 100 미만이면 '매도자가 많다'는 뜻입니다.

9월 조사 때까지만 해도 집을 사겠다는 사람이 월등히 많았던 반면 대책 발표 이후 10월 들어서는 집을 팔겠다는 사람이 더 많아진 것입니다.

전국의 주택 매수우위지수도 9월 74.3에서 10월에는 49.5를 기록하며 50 밑으로 떨어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