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독일 전기레인지 해외직구 가격이 국내 판매가의 반값"

"독일 전기레인지 해외직구 가격이 국내 판매가의 반값"

한승구 기자 likehan9@sbs.co.kr

작성 2018.11.02 11: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독일 전기레인지 해외직구 가격이 국내 판매가의 반값"
가정에서 많이 사용하는 해외 직접 구매 생활가전 가운데 전기레인지, 진공청소기는 해외 직구가, 공기청정기는 국내 구매가 더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이 주요 해외직구 생활가전 13개 제품의 국내·외 판매가격을 조사한 결과, 7개 제품은 해외직구가, 6개 제품은 국내구매가 더 싼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조사대상은 전기레인지, 커피머신, 블렌더, 진공청소기, 공기청정기 등 주요 해외직구 생활가전 5개 품목 13개 제품입니다.

소비자원이 지난 8월 기준 국내 네이버 쇼핑과 현지 세금 및 배송료를 포함한 미국 아마존, 중국 타오바오 최저가를 조사한 결과 전기레인지와 진공청소기의 경우 조사대상 5개 제품 모두 해외직구가 더 저렴했지만, 공기청정기는 조사대상 2개 제품 모두 국내구매가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커피머신과 블렌더는 모델에 따라 달라 구매 전 제품·모델별 국내·외 가격을 꼼꼼히 비교할 필요가 있다고 소비자원은 밝혔습니다.

해외직구가 더 저렴한 제품의 경우 지멘스 전기레인지(모델명 ET675FN17E)는 해외직구 가격이 72만7천661원으로 국내 판매가의 반값에도 못 미쳤습니다.

반대로 일리 커피머신(모델명 프란시스 X7.1)은 국내 판매가격이 22만8천원으로 해외 직구 가격보다 오히려 10만원 이상 저렴했습니다.

조사대상 6개 브랜드 네스프레소, 다이슨, 샤오미, 일리, 지멘스, 키친에이드 모두 해외직구 상품의 국내 AS가 어려운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