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편의점주들 "정부·본사 '최저임금 인상' 대책 없으면 투쟁"

편의점주들 "정부·본사 '최저임금 인상' 대책 없으면 투쟁"

한승구 기자 likehan9@sbs.co.kr

작성 2018.11.02 09:48 수정 2018.11.02 11: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편의점주들 "정부·본사 최저임금 인상 대책 없으면 투쟁"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이 두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편의점주들이 정부와 편의점 본사가 인건비 부담을 줄여주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지 않는다면 단체행동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전국편의점가맹점협의회는 성명을 내고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을 두 달여 앞둔 가운데 정부가 실질적인 타개책을 주지 않고 있다"며 "정부는 업계가 주장했던 '카드 수수료 담뱃세 제외'를 조속히 시행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협의회는 그동안 카드 수수료율 산정 기준이 되는 편의점 매출에서 담배·종량제 봉투 세금을 제외해 카드 수수료를 낮춰야 한다고 주장해왔습니다.

협의회는 "이 안이 무산된다면 야간 시간에 상품 가격을 올려 받는 '심야 할증'과 집회를 단계적으로 구체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협의회는 또 "정부의 지원이 묘연한 상황에서 가맹본부마저 상생 의지가 전혀 없어 보인다"며 "가맹본부가 가맹점주들과 성실한 협의를 진행하지 않는다면 단체행동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투쟁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협의회는 가맹본부에 대해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점주들의 부담을 분담할 것, 심야 자율영업을 보장할 것, 매출 부진 점포가 폐점할 경우 부담을 줄여줄 것, 편의점 간 거리 제한을 각사 계약서에 명시할 것 등을 요구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