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작'vs'1987', 제39회 청룡영화상 현대사 수작 대결

SBS 뉴스

작성 2018.11.01 11: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공작vs1987, 제39회 청룡영화상 현대사 수작 대결
올해 청룡영화상은 현대사를 그린 수작 두 편의 대결로 압축됐다.

제39회 청룡영화상 조직위원회는 2018년 최고의 한국 영화를 가리는 후보자(작)를 발표했다.

청정원 인기스타상과 청정원 단편영화상, 한국영화 최다관객상을 제외한 15개 부문으로 2017년 10월 12일부터 2018년 10월 11일까지 개봉한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각 분야별 최고 영화전문인 그룹(영화제작사, 감독, 평론가, 한국영화기자협회 회원)에게 진행한 설문 조사를 토대로 엄선한 결과다.
이미지
'1987'이 최우수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남우조연상, 각 스태프상 등 총 10개 부문에 이름을 올려 최다 후보로 지명됐다. 이어 '공작'과 '신과함께-죄와 벌'이 9개 부문, '리틀 포레스트'가 5개 부문의 후보로 올랐다.

최우수작품상 부문은 '1987', '공작', '리틀 포레스트', '신과함께-죄와 벌', '암수살인'까지 총 5개 작품이 후보에 올랐다. 감독상 후보에는 '공작' 윤종빈 감독, '1987' 장준환 감독, '신과 함께-죄와 벌' 김용화 감독, '허스토리' 민규동 감독, '리틀 포레스트' 임순례 감독이 이름을 올렸다.

'버닝'은 이창동 감독과 제작사인 파인하우스필름이 청룡영화상을 보이콧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최우수작품상과 감독상 후보 심사에서 제외했다. 그러나 출연 배우와 스태프의 노력과 권리는 존중되어야 해 그 외 부문에서는 정상적으로 후보 선정을 진행했다. 이창동 감독은 2002년 '오아시스', 2007년 '밀양', 2010년 '시'를 개봉했던 해에도 청룡영화상을 보이콧 했다.
이미지
남우주연상은 '1987' 김윤석, '버닝' 유아인, '공작' 이성민, '암수살인' 주지훈, '신과 함께-죄와 벌' 하정우가 노미네이트됐다. 여우주연상은 '리틀 포레스트' 김태리, '허스토리' 김희애, '너의 결혼식' 박보영, '소공녀' 이솜, '미쓰백'의 한지민이 경합을 벌인다.

제39회 청룡영화상은 오는 23일 서울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열리며 이날 총 18개 부문의 시상이 진행된다. 시상식은 SBS를 통해 23일 오후 8시 55분부터 생중계된다.



(SBS funE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