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살 이강인, 존재감 빛난 유럽 데뷔전…최연소 기록 경신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18.10.31 17: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17살 이강인, 존재감 빛난 유럽 데뷔전…최연소 기록 경신
안내

We only offer this video
to viewers located within Korea
(해당 영상은 해외에서 재생이 불가합니다)

<앵커>

한국 축구의 차세대 별, 최고 유망주로 꼽히는 이강인 선수가 유럽 축구에서 마침내 공식 데뷔전을 치렀습니다. 한국 선수로는 역대 최연소 유럽 데뷔인데요, 이강인 선수의 나이 이제 17살입니다.

하성룡 기자입니다.

<기자>

이강인은 스페인 국왕컵 32강전에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전매특허인 날카로운 왼발 킥으로 존재감을 뽐냈습니다.

팀의 코너킥을 전담했고 후반 11분에는 날카로운 왼발 중거리 슛을날렸습니다.

제대로 감아 찬 공이 골대를 맞고 나가 데뷔골 기회는 놓쳤지만 83분간 그라운드를 누비며 1군 무대 공식 데뷔전에서 깊은 인상을 남겼고 소속팀 발렌시아는 2대 1로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2001년생인 이강인은 17세 253일 만에 데뷔전을 치러 남태희와 손흥민을 넘어 한국인 최연소 유럽 무대 출전 기록을 세웠고 발렌시아 역대 외국인 선수 최연소 1군 데뷔 기록도 갈아 치웠습니다.

[이강인/발렌시아 미드필더 : 성공하기 위해서 정말 열심히 훈련할 겁니다. 동료와 코칭스태프에게 더 많은 걸 배우고 싶습니다.]

일찌감치 '축구 영재'로 주목받은 이강인은 10살이던 2011년 발렌시아 유소년팀에 입단한 뒤 자신보다 나이 많은 유럽 선수들과 경쟁에서도 전혀 밀리지 않았습니다.

지난해 12월 발렌시아 2군에서 프로 데뷔전을 치렀고 지난 8월 프리시즌에서는 1군에 합류해 골 맛을 봤습니다.

발렌시아가 이례적으로 1,000억 원이 넘는 최소 이적료, 바이아웃 금액으로 재계약할 만큼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이강인은 이번 시즌 내에 정규리그 무대를 밟을 가능성도 커지고 있습니다.

※ 저작권 관계로 서비스하지 않는 영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