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쟁도 비지니스"…'PMC' 하정우, 비밀벙커로 간 이유

"전쟁도 비지니스"…'PMC' 하정우, 비밀벙커로 간 이유

SBS 뉴스

작성 2018.10.31 09: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전쟁도 비지니스"…PMC 하정우, 비밀벙커로 간 이유
배우 하정우와 김병우 감독이 두 번째로 만난 영화 'PMC: 더 벙커'가 12월 개봉을 확정 지었다.

'PMC: 더 벙커'는 글로벌 군사기업(PMC)의 캡틴 에이헵(하정우 분)이 CIA로부터 거액의 프로젝트를 의뢰 받아 DMZ 지하 30m 비밀벙커에 투입되어 작전의 키를 쥔 닥터 윤지의(이선균 분)와 함께 펼치는 리얼타임 전투액션물이다. '더 테러 라이브' 김병우 감독의 5년 만의 컴백작이자 대한민국이 믿고 보는 대표 배우 하정우, 이선균의 만남으로 개봉 전부터 관객들의 폭발적인 기대감을 모았다.

개봉 확정 소식과 함께 공개된 티저 포스터에는 하정우의 섹시한 모습과 그와 함께 전투를 펼칠 12인의 용병들의 강렬한 비주얼이 담겼다.

티저 포스터에서 뿜어져 나오는 하정우의 압도적인 카리스마는 필모그래피를 통틀어 지금껏 본 적 없는 색다른 모습을 기대케 한다. 어둠 속의 캡틴 에이헵을 단독으로 비춘 티저 포스터에는 하정우의 절대적인 카리스마가 담겼고, 12인의 용병들과 함께한 단체 포스터는 지금까지 한국 영화에서 본 적 없던 리얼타임 전투액션에 대한 장르적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대한민국 최초로 영화화 된 신선한 소재 PMC는 'Private Military Company'의 줄임말로, 국적도 명예도 없이 전쟁도 비즈니스라 여기는 글로벌 군사 기업을 칭한다.

하정우는 최강이라 평가받는 글로벌 군사기업(PMC) '블랙리저드'의 캡틴 에이헵 역으로, 거액이 걸린 프로젝트를 처리하던 중 DMZ 지하 30M의 비밀벙커에서 작전의 실체와 마주하며 선택의 기로에 놓이게 된다. 이선균이 연기한 닥터 윤지의는 해외에서 최고의 교육을 마친 엘리트 의사로서, 의문의 조직에 납치 당한 후 위기에 직면하게 된다. '

'PMC: 더 벙커'는 31일 오후 6시 본격적인 론칭을 알리는 카운트다운 영상을 공개한다. CGV페이스북에서 최초 공개되는 론칭 카운트다운 영상은 바로 이튿날 공개 될 티저 예고편 공개의 전초전이 될 예정이다.

(SBS funE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