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있을 수 없는 판단" 아베 강한 불만…국제재판도 검토

성회용 기자 ares@sbs.co.kr

작성 2018.10.30 20: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30일) 판결에 대해 일본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도쿄 특파원 연결해서 일본 분위기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성회용 특파원, (네, 도쿄입니다.) 예상된 반응이긴 한데, 아베 총리까지 직접 나서서 강한 불만을 나타냈어요.

<기자>

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직접 불만 섞인 반응을 내놓았습니다.

한마디로 받아들일 수 없다는 주장입니다.

두 사람 모두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이 타결되면서 징용공 문제도 모두 해결됐다는 기존 발언을 되풀이했습니다.

[아베 신조/일본 총리 : 이번 판결은 국제법에 비춰볼 때 있을 수 없는 판단입니다. 의연하게 대응하겠습니다.]

고노 외무상은 오늘 오후 이수훈 주일대사를 외무성으로 불러 국제사회의 상식과 다른 판결이라면서 불만을 표시했습니다.

또 대법원판결에 대한 한국 정부의 대응조치를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의연하게 대응하겠다고 아베 총리가 말했는데, 일본 입장에서는 어떤 방식을 생각하는 걸까요?

<기자>

네, 일본 정부는 이번 사안을 국제재판으로 가져가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대법원의 판결인 만큼 한국 정부를 상대로 항의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또 다른 문제는 소송 당사자인 신일철주금을 포함한 징용에 관련된 일본 기업들입니다.

앞으로 유사한 소송이 이어지면 해당 일본 기업들은 상당한 부담을 안게 됩니다.

징용피해자들에게 배상금을 주자니 일본 정부 주장과 배치되고 배상을 거부하면 한국 내 활동에 문제가 생기기 때문입니다.

일본 언론은 이번 판결로 외교뿐만 아니라 경제 분야에서도 상당 기간 문제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한철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