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우각시별' 이제훈, 채수빈과 첫 키스…이성욱에 정체 들켰다

SBS 뉴스

작성 2018.10.29 23: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여우각시별 이제훈, 채수빈과 첫 키스…이성욱에 정체 들켰다
이제훈이 이성욱에게 자신의 정체를 들키고 쓰러졌다.

29일 밤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극본 강은경, 연출 신우철) 15-16회에서 이수연(이제훈 분)과 한여름(채수빈 분)이 입을 맞췄다.

앞서 한여름의 아버지 이야기로 이수연과 한여름은 더욱 가까워졌다. 함께 출근을 하는 길에 고은섭(로운 분)이 나타나 이수연과 인사했다.

공항에서는 수색을 거부하는 한 백인 승객이 등장했다. 이에 출동을 나간 오대기(김경남 분)과 나영주는 백인 승객과 브로커로 짐작되는 수상한 남자 승객을 발견했다.

세관으로 이동 중, 그들은 도망을 쳤고 백인 승객을 발견한 이수연은 순간적으로 발을 걸어 넘어뜨렸다. 최무자(이성욱 분)는 이수연의 발을 유심히 보며 "언제 알려줄 거냐"고 재차 물었고, 이수연은 "생각 좀 더 해보겠다"고 답했다.

수상한 남자 승객을 뒤쫓아 간 오대기와 나영주는 그를 아깝게 놓치고 말았다. 오대기는 다친 나영주에게 "어디 다쳤냐"고 물었고 나영주는 "제가 다친 건 제가 알아서 합니다"며 "선배는 쫓아가서 잡았어야죠"라며 화를 냈다.

오대기는 조퇴하는 나영주에게 "선배가 후배 걱정도 못하냐"며 "나는 같은 상황에서 모든 후배에게 똑같이 했을 것이다"고 말했다. 그리고 한여름은 둘의 대화를 우연히 듣게 되었다.

한편, 보안검색대에서의 민원으로 만난 서인우(이동욱 분)는 최무자에게 "최 팀장님의 그 쓸 데 없는 감상주의 때문에 이수연에 대한 조사가 지지부진한 거 아니냐"고 경고했다.

그날 저녁, 보안팀은 나영주와 한여름의 사택에 찾아와 집들이를 했다. 소리를 듣고 나간 이수연은 건물 밖에 앉아 있는 한여름을 마주쳤다.

이수연은 한여름에게 "그러면 산책 할래요?"라고 제안했다. 한여름은 "이수연 사원에게 아버지 이야기를 들었을 때 좋기도 하고 낯설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때 이수연이 한여름의 손을 잡았다. 그러면서 그는 "이런 기분일까요? 좋기도 하고 낯설기도 한 거"라고 말했다.

이수연과 한여름은 한 남자가 장정 셋에게 구타당하는 모습을 목격했다. 이수연은 한여름에게 경찰에 신고해달라고 부탁한 뒤, 걱정하는 한여름에게 이수연은 짧게 입을 맞췄다.

구타를 당하는 남자는 최무자였다. 최무자는 이수연의 괴력을 눈앞에서 보게 되었다. 이수연은 "괜찮으세요?"라고 묻다 최무자임을 알고 놀랐다. 그 순간, 이수연은 전기충격기를 맞아 쓰러져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SBS funE 조연희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