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금융위 긴급회의…"자본시장 안정화 자금 5천억 원 조성"

금융위 긴급회의…"자본시장 안정화 자금 5천억 원 조성"

한승구 기자 likehan9@sbs.co.kr

작성 2018.10.29 09: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금융위 긴급회의…"자본시장 안정화 자금 5천억 원 조성"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정부는 자본시장 안정화를 위해 증권 유관기관 중심으로 5천억원 이상 규모의 자금을 조성해 운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부위원장은 금융시장 상황 점검회의에서 최근 주식시장 하락과 외국인 증권자금 유출 등 상황을 점검하고 자본시장 안정화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김 부위원장은 회의 모두발언에서 "당초 올해 2천억원을 조성할 계획이었던 코스닥 스케일업 펀드 규모를 올해 3천억원 수준으로 확대하고, 저평가된 코스닥 기업에 대해 11월 초부터 투자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시장 상황을 봐가며 증권 유관기관 중심으로 최소 2천억원 이상 규모의 자금을 조성해 코스피와 코스닥 시장에 투자함으로써 증시의 안정판 역할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부위원장은 "우리 자본시장에 대한 신뢰제고를 위해 불공정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대응할 것이며, 시세조정 등 불공정행위와 연계될 수 있는 불법 공매도에 대해 예외 없이 엄중하게 처벌하고 기존 과태료 외에 형사처벌·과징금을 신설하는 자본시장법 개정도 신속하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금융투자협회도 오늘(29일) 오전 중 주요 증권사 사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증권사 사장단 간담회를 열어 최근 시장 상황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