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헌, 수의 입고 첫 검찰 조사…"수사 협조 않을 것"

김관진 기자 spirit@sbs.co.kr

작성 2018.10.28 20:21 수정 2018.10.28 23: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사법 농단 사건도 궁금한 것 투성입니다. 그래서 어제 이 사건으로 처음 구속된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이 입을 열까가 관심사인데요, 구속 하루 만에 오늘(28일) 검찰에 조사를 받으러 나오긴 했는데 불만을 쏟아내면서 수사에 협조하지 않겠다고 얘기를 했습니다.

김관진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 새벽 구속영장이 발부돼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이 구속 하루 만에 다시 서울중앙지검에 불려 나왔습니다.

녹색 수의 차림에 흰색 마스크를 쓴 임 전 차장은 교도관들의 손에 이끌려 검찰청사로 들어갔습니다.

검찰은 영장전담판사로부터 범죄 혐의가 상당 부분 소명된다는 판단을 받은 만큼 이후로는 영장에서 공범 혐의자로 적시한 양승태 전 대법원장과 박병대, 고영한 전 법원행정처장의 혐의를 뒷받침할 증거를 보강하는 데 주력한다는 계획입니다.

다만 임 전 차장이 수사에 어떤 태도를 보일지가 변수입니다.

임 전 차장의 변호인은 "법리보다 정치적 고려가 우선된 부당한 구속"이라고 규정하면서 "사안이 중하지 않고 직권남용죄 성립에 의문이 있으며 증거 인멸의 염려가 전혀 없는데 구속한 것은 너무나 의외"라고 반발했습니다.

따라서 검찰 수사에 협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사법 농단 사건 재판을 담당할 특별재판부 구성 논의에 대해서는 국회의 신종 재판 관여라며 반발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범죄 혐의가 소명돼 구속된 만큼 수사 협조 운운할 것이 아니라 사실을 있는 대로 진술하면 될 것이라고 임 전 차장 변호인의 말을 일축했습니다.

(영상편집 : 우기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