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1천500여 명도 사이판에 고립…中, 전세기 급파

유영수 기자 youpeck@sbs.co.kr

작성 2018.10.28 11: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중국이 태풍으로 사이판에 고립된 중국인 관광객 1천 500여 명을 이송하기 위해 오늘(28일) 사이판에 전세기를 긴급 투입했습니다.

관영 신화통신 등은 중국 쓰촨 항공이 오늘 오전 전세기 2대를 사이판에 급파해 중국인 관광객을 실어나르기로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태풍 '위투' 강습으로 사이판공항은 건물 일부가 파손되고 활주로에 장애물이 놓여 있어서, 항공기 이착륙이 불가능했으나 오늘 공항 운영이 재개됨에 따라 중국도 한국과 마찬가지로 중국인 관광객을 긴급 수송하려고 전세기를 보낸 것입니다.

한편, 미국 로스앤젤레스 주재 중국 총영사관은 사이판에 태풍 피해로 1천 5백여 명의 중국인이 고립돼 구호에 매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