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서울 어워즈' 남우주연상 이병헌 "민정이라는 이름 특별…이민정과 아들에게 감사"

SBS 뉴스

작성 2018.10.27 19: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더 서울 어워즈 남우주연상 이병헌 "민정이라는 이름 특별…이민정과 아들에게 감사"
27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회 더 서울 어워즈'는 MC 전현무와 김아중의 사회로 진행됐다.

이날 드라마 부문 주연상 시상과 발표를 위해 배우 지성과 박보영이 등장했다.

지성은 박보영에 "보영이라는 이름을 가진 사람들은 다 아름다운 거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내 이보영을 의식한 발언이었다. 이에 박보영도 지성에게 고마움을 표하며 훈훈하게 시상을 이어갔다.

이병헌이 남우 주연상의 영광을 안았다. 이병헌은 많은 동료들의 축하 속에 무대에 올랐다.

그는 우선 최근 결혼을 한 동료 배우들에게 축하의 메시지를 보냈다. 이어 그는 "감사해야 할 분들이 많다"며 스태프들의 이름을 하나 하나 거론했다.

또한 그는 유연석에게도 메시지를 전했다. 이병헌은 "정말 순둥이인데 어떻게 저 역할을 할까 걱정했는데 너무 훌륭하게 잘 해줘서 선배로서도 고맙다"고 말했다. 상대역 김태리에 대한 고마움도 잊지 않았다.
이미지이어 그는 "아까 지성씨는 보영이라는 이름만 보면 특별해진다고 했는데, 나는 민정이라는 이름만 보면 특별해진다. 김민정 씨께도 고맙다. 10개월 동안 육아나 가사를 전혀 돕지 못했는데 늘 내 힘이 되어 주고 에너지원이 되어 준 아내 이민정 씨와 아들에게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병헌은 "오늘 유독 떨리는 이유가 있다. 이 분이 없었다면 난 이 자리에 없었을 것이다. 생각해보니 한번도 시상식에 초대를 못했던 분이다. 내 평생의 서포터인 어머니가 이 자리에 오셨다. 정말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팬들에게도 고마움을 전했다.

(SBS funE 김효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