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폼나게 먹자' 최현석 셰프, "난 쉽게 섭외할 수 없는 사람"…'폼나는 식탁' 피날레 장식

'폼나게 먹자' 최현석 셰프, "난 쉽게 섭외할 수 없는 사람"…'폼나는 식탁' 피날레 장식

SBS 뉴스

작성 2018.10.27 01: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폼나게 먹자 최현석 셰프, "난 쉽게 섭외할 수 없는 사람"…폼나는 식탁 피날레 장식
스타 셰프 최현석이 끝판왕으로 등장했다.

26일 밤 방송된 SBS '폼나게 먹자' 최종회에서는 제주도에서 식재료를 가지고 모인 출연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출연진들은 각각 식재료를 가지고 한 자리에 모였다. 채림과 설현은 푸른 콩과 푸른 콩장을 가지고 왔다. 그리고 이경규와 김상중은 제주 흑우를 가지고 모였다.

하지만 로꼬와 그레이는 식재료 오분자기를 모두 먹고 빈손으로 돌아와 모두의 지탄을 받았다. 그리고 이때 이날의 셰프가 등장했다.

폼나는 식탁의 피날레를 장식할 주인공은 바로 최현석 셰프. 최현석은 "섭외하고 싶어도 섭외하기 힘든 사람이다"라며 스스로를 소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각 식재료에 대한 풍부한 지식을 뽐냈다.

최현석 셰프의 등장으로 이날의 식재료들로 차려질 폼나는 식탁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SBS funE 김효정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