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확행' 김준호 "정자 은행 넣어둘까?"…이상엽도 2세 걱정 '공감대'

SBS 뉴스

작성 2018.10.26 00: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무확행 김준호 "정자 은행 넣어둘까?"…이상엽도 2세 걱정 공감대
25일 밤 방송된 SBS '무확행'에서는 행복을 찾아 미얀마로 떠난 임원희와 5인의 행복 요정단의 여정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준호와 이상엽은 지친 일정을 마치고 팩을 하며 하루를 마무리했다.

김준호는 "무확행을 하면서 아직 실천은 하지 못하고 있는데 뱃살을 빼고 담배 끊는 걸 해야 되겠다고 생각한다. 나중에 건강한 자식을 가져야 하지 않겠냐. 지금 우리 정자가 건강하지 않을텐데. 이거 신경써야겠다"며 진지한 이야기를 꺼냈다.

이에 이상엽은 "나의 신체가 예전만하지 못하다는 걸 언제부터 느꼈냐?"라고 김준호에게 물었다. 2,3년 전부터 그렇다는 김준호의 답에 이상엽은 "난 요즘 그렇다. 요즘 예전같지 않더라"며 김준호의 이야기에 공감했다.

이어 김준호는 "정자 은행에 정자를 넣어 둘까하는 생각도 했다. 그러다가 창피하게 이게 무슨 생각이야 하고 관뒀다"며 솔직한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그런데 현실적으로 자식을 가지려면 준비가 필요하다. 네가 하면 이상하니까 내가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상엽은 "다 같이 하자. 다 같이 동참해야 한다"고 진지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준호는 "나 뿐만 아니라 상민이 형이나 장훈이 형도 분명 이런 생각을 했을 거다"라고 말해 짠내를 풍겼다.

(SBS funE 김효정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