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국 야구, 3승 2패로 23세 이하 세계선수권 슈퍼라운드 진출

한국 야구, 3승 2패로 23세 이하 세계선수권 슈퍼라운드 진출

김영성 기자 yskim@sbs.co.kr

작성 2018.10.24 10: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23세 이하 한국 야구대표팀이 제2회 세계야구선수권대회 예선을 3승 2패로 마쳐 B조 2위로 슈퍼라운드에 나섭니다.

이연수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콜롬비아 몬테리아에서 열린 대회 예선 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베네수엘라에 9대 2로 졌습니다.

우리 대표팀은 예선 라운드에서 베네수엘라, 도미니카공화국에 져 2패를 안고 슈퍼라운드를 치릅니다.

대표팀은 베네수엘라전에서 3회 말 볼넷과 희생번트에 이어 적시타를 허용하며 선제점을 내줬습니다.

도루와 볼넷으로 계속된 1사 1, 2루에서 선발 투수 박윤철(연세대)이 에르난데스 리베라에게 2루타를 허용하며 추가 실점했습니다.

5회에도 추가 실점한 한국은 6회 초 한동희(롯데)와 김민혁(두산)의 연속 안타로 무사 주자 1, 2루 기회를 잡고 문성주(LG)의 2루타로 2점을 뽑아 추격했습니다.

하지만 6, 7, 8회 연속 실점하며 무릎을 꿇었습니다.

대표팀은 몬테리아에서 바랑키야로 이동해 25일 A조 1위와 슈퍼라운드 첫 경기를 치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