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추락에 원/달러 환율 9.2원 상승…1,137.6원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10.23 15:53 수정 2018.10.23 15: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코스피 추락에 원/달러 환율 9.2원 상승…1,137.6원
코스피 연저점이 붕괴하면서 원/달러 환율이 큰 폭으로 뛰었습니다.

23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137.6원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전일 종가보다 9.2원 상승했습니다.

종가 기준으로는 지난 11일(1,144.4원) 이후 가장 높았습니다.

이날 환율은 5.3원 오른 1,133.7원에 거래를 시작했습니다.

이후 주가가 떨어지면서 환율은 상승 폭을 확대했습니다.

간밤 얼어붙은 투자 심리가 우리나라를 비롯한 아시아 증시에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코스피는 이날 55.61포인트(2.57%) 내린 2,106.10에 장을 마쳤습니다.

이날 한때 1년 7개월 만에 2,100선이 무너지기도 했습니다.

일본 닛케이는 2.67% 급락했고 상하이종합지수, 홍콩 항셍지수도 약세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중국 정부 부양책으로 회복됐던 위험 선호 심리가 하루 만에 위축된 것이 배경입니다.

이탈리아 정부는 유럽연합(EU)의 압박과 신용등급 강등에도 불구하고 재정 적자 규모를 국내총생산(GDP)의 2.4%로 설정한 내년 예산안을 고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탈리아발 불확실성에 이탈리아 증시는 물론 범유럽지수인 Stoxx 50지수가 0.65% 하락한 채 마감했습니다.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관련 불확실성도 증폭됐습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22일(현지시간) 브렉시트 협상에서 95% 합의를 이뤘다고 밝혔으나 일각에서는 메이 총리의 불신임 위기설이 불거졌습니다.

미국 경기 성장세가 꺾이고 있다는 신호도 나왔습니다.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이 발표한 9월 전미활동지수는 0.17로 전월(0.27)보다 떨어졌고 시장 예상치도 밑돌았습니다.

민경원 우리은행 이코노미스트는 "파운드화, 유로화가 약세를 보이는 가운데 국내 증시까지 하락한 영향이 컸다"며 "공포심리가 잦아들지 않으면 원/달러 환율 연고점(1,144.7원) 돌파 가능성도 열어둬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미중 무역분쟁, 미국 기업 실적 우려, 이탈리아·영국 정치 불확실성 등 요인이 많지만 이것들이 국내 증시 급락을 이끈 뚜렷한 요인이라고 하기도 어렵다"고 덧붙였습니다.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011.96원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전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01.20원)보다 10.76원 올랐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