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장애인들은 희망합니다…"가장 하고 싶은 건 여행"

장애인들은 희망합니다…"가장 하고 싶은 건 여행"

하현종

작성 2018.10.23 11:49 수정 2018.10.23 11: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장애인도 여행 다니냐고? 이미지 크게보기
“아.. 글쎄요.. 
여행을 별로 
생각해 본 적이 없어서..”

- 이준성 씨/ 대학생

비장애인들은 자유롭게 여행을 계획하고 
집 밖을 나서지만,
휠체어를 타고 다니는 대학생 이준성 씨에게는 여행은 큰 도전입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높은 턱과 가파른 경사로, 계단, 좁은 길목 때문에
훌쩍 떠나는 여행을 생각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장애인 봉사활동을 하며 
같은 문제의식을 느낀 오서연 씨는 
고민 끝에 다니던 대기업을 그만두고 
휠체어 내비게이션 앱 제작에 뛰어들었습니다. 

“가장 하고 싶은 게 뭔지 장애인들에게 물어봤을 때 
1순위가 여행이었습니다.” 

- 오서연 씨/ 어뮤즈트래블 대표 이미지 크게보기
휠체어로 이동하는 장애인들이 
여행하다 헛걸음하지 않도록 데이터를 수집해 
길과 이동 정보를 알려주는 앱을 개발 중입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이 뜻에 공감한 서울시와 서울산업진흥원이 
서울혁신챌린지를 통해 지원에 나서면서
기술 개발에 속도를 낼 수 있게 됐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길에서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자연스럽게 어울리는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기여하고 싶다는 오서연 씨. 이미지 크게보기
“제가 해외에서 좋았던 점은 
휠체어 타신 할머니가 
‘자네 이리로 와서 나 좀 밀어줘. 
나 지금 지하철 타야 하니까.’ 부탁하고 
‘어 고마워’ 자연스럽게 할 수 있었던 거예요.

우리나라도 언젠가 
그렇게 되는 날까지 저희가 함께하고 싶어요.”

- 오서연 씨/ 어뮤즈트래블 대표 이미지 크게보기
장애인이 더 행복할 수 있게 
나도펀딩과 함께 장애인의 여행을 응원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금은 어뮤즈 트래블의 
‘장애아동 여행’ 프로그램에 쓰입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아, 글쎄요…여행을 별로 생각해 본 적이 없어서…"

휠체어를 타고 다니는 대학생 이준성 씨의 말입니다.

몇 년 전부터 트랜드로 자리 잡은 여행. 비장애인들은 자유롭게 여행을 계획하고 집 밖을 나서지만, 장애인들은 나서기 전도 나선 후도 난관 투성이입니다.

2cm 이상의 높은 턱, 5도 이상의 경사로, 계단, 좁은 길목 등은 휠체어를 탄 장애인들은 지나갈 수 없습니다. 휠체어를 탄 장애인뿐만 아니라 거동이 불편한 노인, 유모차 등 교통 약자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장애인 관련 봉사활동을 하던 오서연 씨는 같은 문제를 느끼게 됩니다. 고민 끝에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장애인들이 더 잘 이동하고 여행할 수 있도록 스타트업을 꾸렸습니다. 바로 길 정보와 이동 정보를 제공하는 휠체어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입니다.

장애인의 여행이 더 활성화 될 수 있게 어뮤즈 트래블에 펀딩해주세요. 펀딩 금액은 어뮤즈 트래블의 '장애아동 여행' 프로그램에 쓰입니다.

펀딩하기: https://bit.ly/2RYRwJH

글·구성 김혜지, 이민서 인턴 / 그래픽 김태화 / 펀딩운영 김유진 / 기획 하현종 / 제작지원 서울산업진흥원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