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조사해 재발 막겠다" 이재명 지사, 이국종 교수에 사과

오기쁨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10.22 15: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조사해 재발 막겠다" 이재명 지사, 이국종 교수에 사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인 이국종 교수에게 사과했습니다.

이 지사는 오늘(22일) 자신의 트위터에 "소음민원 때문에 생명을 다루는 응급헬기 이착륙에 딴지거는 공무원이라니, 더구나 신임지사 핑계까지… 이재명의 '생명안전중시' 도정 철학을 이해 못했거나 정신 못차린 것"이라며 "사과드리며 엄정조사해 재발을 막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지사는 이어 '이국종의 울분 "높은 분은 중요하고 우린 죽어도 되느냐"'라는 제목의 이 교수 인터뷰 기사 링크를 첨부했습니다.
이재명 트위터앞서 이날 오전 이 교수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응급 환자를 태우는 닥터헬기가 소음 민원으로 인해 출동하는데 고충에 시달린다고 고충을 토로했습니다.

이 교수는 "하루하루 지옥 같이 흘러간다"며 특히 민원 내용이 닥터헬기 기장 등 현장 대원들에게 여과 없이 전달되는 부분에 대해 시스템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닥터헬기 파일럿, 그 기장의 개인 연락처가 노출돼 욕설이 담긴 민원이 오기도 한다"라고 한탄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교수는 "(공무원들이) '이번에 신임 누가 선출됐으니까 그분은 이런 걸(주민 민원) 싫어하신다. 언론에 예민하다'는 등 제일 윗선의 핑계를 댄다"고 말했습니다.

'지금 경기도의 제일 윗분이 민원에 민감하시다는… 경기지사 말씀하시는 거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이 교수는 "그것 말고도 다 윗사람 핑계대면서 안 하는 게 굉장히 많다. 한국 사회에서"라고 답했습니다.

이 교수는 마지막으로 "실제로 시스템을 움직이려고 하면 되질 않는다"며 "이게 사회의 모든 저변하고 엮여 있다. 요즘 '이걸 모르고 살았어야 했는데'라는 생각이 제일 많이 든다"라고 씁쓸함을 드러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