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공공 보육교사' 요구 높지만…어린이집 반발로 난항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18.10.19 20:16 수정 2018.10.19 22: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유치원뿐 아니라 이 기회에 어린이집 문제도 해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이를 위해서 이른바 공공 보육교사 제도가 추진되고 있는데 시작 단계부터 곳곳에서 반대에 부딪히고 있습니다.

이 내용은 강민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어린이집 보육교사들은 원장의 비리를 알아도 말을 못 합니다.

직장 잃을 각오를 하지 않는 한 제보하기가 쉽지 않은 구조 때문입니다.

또 원장의 갑질과 부당한 처우는 보육서비스의 질적 저하로 이어집니다.

[갑질 피해 보육교사 : 제가 작년에 고 카페인 음료를 하루에 세 개씩 먹으면서 근무했어요. 39도 고열이 있는데 조퇴를 안 시켜줘서 끝까지 근무하고….]

일부 보육교사의 아동 학대도 문제 되면서 국가나 지자체가 직접 보육교사를 관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졌습니다.

실제로 문재인 대통령의 후보 시절 공약이었는데 서울시는 내년 상반기 설립을 목표로 '사회서비스원' 개설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노인 요양, 장애인 활동 지원과 더불어 보육도 공공 서비스의 범주에 넣어 보육교사를 지자체가 직접 고용해 관리하자는 겁니다.

[김남희/참여연대 복지조세팀장 : 적절한 월급을 받고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만드는 거죠. 그러면 시설의 사유화라든지 이런 영리적으로 활용하게 되는 그런 문제들은 개선될 수 있을 거라고 생각을 하고요.]

일종의 '공공 보육교사'를 만든다는 건데 논의 단계부터 반발에 부딪혔습니다.

보육교사들이나 시민단체는 대체로 환영하지만, 어린이집 원장들은 요양과 보육이 함께 묶이는 건 안 된다며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어린이집의 비리 차단과 보육 서비스의 질을 높이기 위한 제도가 논의 단계부터 삐걱거리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한일상, 영상편집 : 황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