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나영석 PD도 염문설 지라시에 "가짜뉴스엔 법적 대응"

나영석 PD도 염문설 지라시에 "가짜뉴스엔 법적 대응"

권태훈 기자

작성 2018.10.18 13: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나영석 PD도 염문설 지라시에 "가짜뉴스엔 법적 대응"
나영석 PD가 자신과 배우 정유미를 둘러싼 염문설 지라시에 "해당 내용은 모두 거짓"이라며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18일 나 PD 측은 입장을 내고 "최초 유포자와 악플러 모두에게 법적인 책임을 물을 예정이다. 제 개인의 명예와 가정이 걸린 만큼 선처는 없을 것임을 명백히 밝힌다. CJ ENM변호사가 증거를 수집 중이며 고소장 제출을 준비 중이다"고 못 박았습니다.

나 PD는 "한 가지 슬픈 일은, 왜 그리고 누가, 이와 같은 적의에 가득 찬 가짜뉴스를 생산하고 퍼뜨리는가 하는 점이다"며 "너무 황당해서 웃어넘겼던 어제의 소문들이 오늘의 진실인 양 둔갑하는 과정을 보며 개인적으로 깊은 슬픔과 절망을 느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배우 정유미 측도 "현재 유포되고 있는 '악성 루머'에 강력히 대응하겠다"며 "최초 작성자와 유포자, 온라인 게시자, 악플러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나 PD는 전날 논란이 된 '알쓸신잡3'의 사진 도용 논란에 대해서는 "무단 도용이 맞다"고 사과했습니다.

그는 "전영광 작가님의 사진을 저희 프로그램에서 무단으로 도용했다"며 "명백히 저희 제작진의 잘못이다. 이와 관련해 제가 책임지고 작가님께 적절한 사과와 보상 방법을 논의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나 PD는 현재 프로그램 장소 답사차 해외 체류 중입니다.

(사진=tvN 제공/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