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경수는 어디에?…'스윙키즈', 호기심 자극 포스터

SBS 뉴스

작성 2018.10.18 09: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도경수는 어디에?…스윙키즈, 호기심 자극 포스터
도경수의 스크린 컴백작 '스윙키즈'가 12월 개봉을 확정했다.

'스윙키즈'는 1951년 거제도 포로수용소, 오직 춤에 대한 열정으로 뭉친 오합지졸 댄스단 '스윙키즈'의 가슴 터질 듯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 '과속스캔들'(824만 명)과 '써니'(736만 명)를 통해 음악을 활용한 감각적 연출력과 유쾌한 재미, 따뜻한 드라마로 관객들에게 공감대를 형성하며 연출 작품 모두가 큰 사랑을 받아온 강형철 감독의 신작이다.

개봉 확정과 함께 공개된 '스윙키즈' 1차 포스터는 댄스단의 탭슈즈를 클로즈업한 레트로 스타일의 이미지로 단번에 시선을 사로잡는다. 우연히 탭댄스에 눈을 뜬 수용소의 반항아 '로기수'(도경수), 돈을 벌기 위해 댄스단의 통역을 자처하는 '양판래'(박혜수), 전직 브로드웨이 스타에서 오합지졸 댄스단의 리더가 된 '잭슨'(자레드 그라임스), 아내를 찾기 위해 댄스단에 합류한 '강병삼'(오정세) 그리고 외모와는 달리 천재적 댄스 실력을 가진 반전 매력의 '샤오팡'(김민호)까지, 탭슈즈를 신고 칼 같이 각을 맞춘 '스윙키즈' 멤버들의 이미지는 이들이 펼칠 가슴 뛰는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여기에 1950년대 특유의 매력을 고스란히 살린 복고풍의 컬러는 '스윙키즈'만의 강렬한 개성을 전하고, 보기만 해도 흥겨운 탭댄스의 리듬이 전해지는 듯한 역동적인 구도는 한국전쟁과 탭댄스라는 상반되는 소재가 만나 펼쳐질 신선한 이야기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 일으킨다.

'스윙키즈'는 '과속스캔들'과 '써니'를 통해 감각적인 음악 활용으로 관객을 사로잡았던 강형철 감독이 거제도 포로수용소라는 낯선 공간과 탭댄스의 소재를 조화롭게 담아 관객들에게 어떤 재미를 선사할지에 대한 기대가 높다.


(SBS funE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