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단독] "지독한 폭행, 막 빌었다"…노숙인 시설 강제노역 의혹

JIBS 구혜희 기자

작성 2018.10.17 20:58 수정 2018.10.17 22: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제주도의 한 노숙인 생활 시설에서 강제노역과 폭행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노숙인들을 원장 개인 밭에서 일하게 하고 폭행도 있었다는 건데, JIBS 구혜희 기자가 단독보도합니다.

<기자>

1998년 인가를 받은 노숙인 생활 시설입니다.

한 생활원이 낫으로 풀을 베고 있습니다.

[생활원 원생 : (폭행이) 아주 얼마나 지독한지. (지독해요?) 지독하면. 아유 '이XX'하면 나가떨어져. (어떻게 빌었어요?) 다시 안 한다고 빌었지. (어떻게 빌었는데?) 막 이렇게.]

또 다른 생활원은 동이 막 튼 새벽부터 밭일을 하고 있습니다.

한 남성이 소리를 치며 이 생활원을 부릅니다.

[너 지금 너랑 싸우려고 하는 거야 뭐야, 나랑 싸우려고 그러지. 아 정말 더럽게 말 안 듣네.]

이곳에 사는 생활원들은 원장 소유의 밭에서 일하는데 일부 생활원들이 동원되기도 했다고 증언합니다.

[생활원 원생 : (들어본 적 있으세요, 귤 따러 간다는 얘기, 단체로?) 들어봤지. (누구 밭으로 간다는 얘기 들어보셨어요?) 원장 밭이지, 누구 밭이야.]

해당 노숙자 생활 시설을 찾았습니다.

해당 시설 원장은 가족 소유의 감귤 농장에서 생원들이 일하는 등 노동이 있었지만, 이들의 재활을 위한 활동이었고 강제성은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일부 원생에 대해 손찌검을 하긴 했지만 폭행은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생활원 원장 : 그것(폭행)인지 아닌지는 모르지만 손찌검은 해. 저녁 내내 물을 틀어놔 버린다든가. 닭이나 토끼를 몰래 팔아버렸다든가. 이런 일이 많이 있어.]

노숙인을 보호한다는 시설에서 폭행과 강제 노역 의혹이 제기된 만큼 신속한 실태 조사가 시급합니다.

(영상취재 : 김기만 JIBS, 화면제공 : 시청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