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서울 택시 운행 중단…'카카오 카풀' 규탄 집회 예정

정호선 기자 hosun@sbs.co.kr

작성 2018.10.17 12: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카카오가 도입한 카풀 서비스에 반발하는 택시기사들이 내일(18일) 대규모 결의대회를 엽니다. 7만 대에 달하는 서울 택시가 운행을 전면 중단하겠다고 밝혀 출퇴근 택시 대란이 우려됩니다.

정호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카카오의 카풀 서비스에 반대하는 택시업계의 집단 반발이 전국으로 확산하는 모습입니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등 '불법 카풀 관련 비상대책위원회'는 내일 광화문에서 대규모 결의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7만 대에 달하는 서울 택시 업계도 내일 운행을 전면 중단하고 오후 2시부터 광화문에서 열리는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에 참가합니다.

서울 택시 가운데 상당수가 운행을 중단할 것으로 보여 택시 이용에 적지 않은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전국 각지에서 택시를 운전하는 조합원들도 서울로 올라와 집회에 참가할 예정입니다.

카카오모빌리티가 운전자용 카풀 애플리케이션 '카카오T 카풀 크루'를 출시하고 카풀 운전자 모집공고를 내자 택시업계의 저지가 본격화된 겁니다.

택시업계는 카풀 서비스가 본격화되면 택시업계가 고사할 것이라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카카오가 카카오택시로 택시호출서비스 시장에서 독점적인 위치를 차지해놓고, 이제는 카풀서비스에까지 문어발식 확장을 이어가며 택시를 죽이는 것이 재벌기업의 골목상권 침범과 다를 게 없다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