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손혜원·김수민, 한복 입고 문화재청 감사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10.16 15:49 수정 2018.10.16 15: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손혜원·김수민, 한복 입고 문화재청 감사
김수민, 한복 입고 문화재청 감사 (사진=연합뉴스)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과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은 16일 한복을 입고 국정감사장에 나와 눈길을 끌었습니다.

화려한 금박 장식의 검은색 저고리와 짙은 분홍색 치마로 이뤄진 개량한복을 입고 머리 장식까지 한 김수민 의원은 정재숙 문화재청장을 상대로 한복의 대중적 확산을 위한 질의에 나섰습니다.

김 의원은 "서울 종로구청이 퓨전 한복은 고궁 출입 시 무료 혜택을 주지 않기로 하고 문화재청 가이드라인을 따르겠다고 했는데, 한복의 기준을 가볍게 다루고 있다는 우려가 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전통을 지향하는 입장은 이해하지만, 한복의 기준을 정하는 것은 굉장히 어려운 일"이라며 "한복 관련 예산이 미미한데, 규제부터 하려는 꼴 아닌가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전통복식 문화의 절대적 보존이 아니라 효율적 보존으로 새로운 시대에 새로운 가치를 창출했으면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정 청장도 김 의원에게 "개량한복을 직접 입어보시니 어떤가"라고 되물으면서 "의원님 말씀처럼 한복의 다양성을 존중하는 방향이 옳지 않을까 싶다"고 공감했습니다.
손혜원 한복 입고 문화재청 감사 (사진=연합뉴스)디자이너 출신인 손 의원은 검은색 바탕에 하얀 깃을 단 한복을 입고 국감장에 나왔습니다.

파격적인 '한복 국감'은 안민석 문체위원장의 제안에 따른 것입니다.

안 위원장은 앞서 문화적 상상력을 자극하는 복장을 강조하며 넥타이를 매지 않는 '노타이' 상임위를 여야 의원들에 제안해 호응을 얻었고, 이날 문화재청 국감을 앞두고는 특별히 한복 착용을 권장했습니다.

다만 새로운 시도에 개방적인 안 위원장도 실제 한복을 입고 국감장에 나올 문체위원이 있을지 반신반의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안 위원장은 이날 국감을 시작하기에 앞서 "약탈 문화재 환수 협상 때 입었던 두루마기를 입으려다 못 했다"며 "우리나라의 귀한 전통 의상을 입는 데도 용기가 필요하더라"고 언급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