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김정숙 여사가 프랑스에서 입은 '샤넬 재킷'에 담긴 특별한 의미

오기쁨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10.16 14: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김정숙 여사가 프랑스에서 입은 샤넬 재킷에 담긴 특별한 의미
프랑스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의 아내 김정숙 여사의 '패션 외교'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김정숙 여사는 현지시간으로 15일 프랑스 파리 루브르박물관을 방문해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부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와 친교 일정을 가졌습니다.

김 여사는 이날 트위드 재킷을 입고 나타났는데요, 이 재킷에는 특별한 의미가 담겨있습니다.
김정숙 여사 샤넬 재킷(사진=연합뉴스)김 여사가 입은 재킷에는 검은 바탕에 하얀 글씨로 '한국' '서울' '샤넬' '코코' '마드모아젤' 등의 단어가 패턴처럼 직조되어 있습니다.  

김 여사는 이날 루브르 박물관 관람 후 귀빈실에서 이어진 환담에서 마크롱 여사에게 재킷을 소개하며 "한국과 프랑스가 함께할 수 있는 미래와 현재가 무엇인지 생각하다가…이 옷을 봐 달라"고 말했습니다. 
김정숙 여사 샤넬 재킷(사진=연합뉴스)프랑스를 대표하는 브랜드에 한글이 어우러져 만들어낸 독특한 패턴에 감탄한 마크롱 여사는 "정말 아름답다"며 칭찬했습니다.

이 재킷은 프랑스 브랜드 샤넬에서 지난 2015/16 시즌 크루즈 컬렉션 무대에서 선보이며 주목받았습니다.

샤넬의 수석 디자이너인 칼 라거펠트는 2015년 서울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에서 '한복에 대한 오마주'를 주제로 패션쇼를 열었을 당시 '한글이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글자'라며 극찬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여사는 이번 프랑스 국빈방문에서 마크롱 대통령 내외의 따뜻한 환대에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자 샤넬 재킷을 별도로 빌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정숙 여사 샤넬 재킷(사진=연합뉴스)'뉴스 픽'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