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군사 대국화 가속하는 日 아베…"수십년 미래 초석 될 방위력 제시"

유영수 기자 youpeck@sbs.co.kr

작성 2018.10.14 13:48 수정 2018.10.14 13: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군사 대국화 가속하는 日 아베…"수십년 미래 초석 될 방위력 제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금까지의 연장 선상이 아니라 수십 년 앞 미래 초석이 될 방위력 모습을 제시하겠다"며 방위력 강화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오늘(14일) 사이타마현 육상자위대 아사카 훈련장에서 열린 자위대 사열식에 참석해 연말에 예정된 일본 방위력 정비지침인 '방위계획 대강'의 개정과 관련해 이같이 언급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또 우주와 사이버, 전자 전 등 3개 분야를 거론하며 "새로운 분야의 경쟁에서 우위를 확립할 수 없으면 국가를 지켜낼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모든 자위대원이 강한 자부심을 지니고 임무를 완수할 수 있는 환경을 갖추는 것은 지금을 사는 정치가의 책임"이라며 "책임을 다하겠다"라고도 말했습니다.

이는 자위대 존재를 헌법에 명기해 '전쟁 가능한 국가'로 개헌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 번 드러낸 것입니다.

그는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과 중국의 해양 진출을 겨냥한 듯 "5년여간 일본을 둘러싼 안보환경에서 현격히 빠른 속도로 불확실성이 높아져 (상황이) 어려워졌다"고 평가하기도 했습니다.

이와야 다케시 방위상 등이 참석한 이날 사열식에는 자위대원 4천여 명, 차량 260대, 항공기 40여 대가 참가했으며 미국 해병대 수송기의 비행도 이뤄졌습니다.

아베 총리는 지난해 5월 '평화헌법'의 핵심조항으로 불리는 전쟁·무력행사 영구 포기 조항과, 전력 보유와 교전권 부인 조항을 남겨두고 자위대 근거를 명확히 하는 내용을 추가하는 개헌안을 제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