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대진침대 자산 바닥…"라돈침대 배상액 많아야 18만 원"

김정인 기자 europa@sbs.co.kr

작성 2018.10.14 12: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소비자들의 집단분쟁조정 결과가 이달 중으로 나올 예정인 가운데 라돈 매트리스 1개당 배상액이 18만 원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이 한국소비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대진침대는 약 180억 원의 현금자산을 매트리스 수거·폐기 비용에 모두 썼으며 "부동산 자산이 약 130억 원 남아 있지만 이마저도 집단소송을 제기한 소비자들로부터 압류됐다"고 밝혔습니다.

소비자원은 "현재 진행 중인 집단분쟁조정 결과에 대해 회사 측과 소비자 측이 합의하면 이 금액을 전체 피해자가 균등하게 나눠 갖는 방식으로 배상이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