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부동산 '단타족' 5년 간 26조 원 챙겨…수익은 2배 이상으로"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18.10.14 07:38 수정 2018.10.14 11: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부동산 단타족 5년 간 26조 원 챙겨…수익은 2배 이상으로"
5년간 부동산매매 양도소득이 80% 증가한 가운데 부동산 보유기간이 3년 이내인 '단타족'의 수익은 128%나 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실이 국세청에서 받은 2012∼2016년 보유 기간별 부동산 양도소득세 신고현황을 보면 2012년 72만4천443건이었던 부동산 거래 건수는 2016년 91만2천878건으로 26% 늘었습니다.

거래 건수도 늘었지만, 이에 따른 수익은 더 빠른 속도로 증가했습니다.

부동산 양도소득 금액 즉 매매차익은 2012년 31조626억원에서 2016년 55조8천449억원으로 80% 많아졌습니다.

2012∼2016년 5년간 부동산 양도소득 금액은 모두 213조294억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이 가운데 '단타족'의 거래 건수와 양도소득액 증가세는 훨씬 강합니다.

보유 기간 0∼3년인 부동산 거래 건수는 2012년 16만2천649건에서 2016년에는 24만1천43건으로 48% 늘었습니다.

전체 부동산매매에서 단타족 거래 건수 비중은 2012년 22.5%에서 2016년 26.4%로 커졌습니다.

이에 따른 양도소득 금액은 2012년 3조5천42억원에서 2016년 7조9천874억원으로 배 이상 늘었습니다.

5년간 단타족의 양도소득 금액 총합은 26조4천345억원으로 집계됐습니다.

김두관 의원은 "부동산 가격 혼란을 부추기는 투기세력을 근절하기 위해 다주택자를 비롯한 비거주 주택 보유자의 양도소득세 부과 요건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