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17년 만에 지킨 '우리들의 맹세'"…H.O.T., 5만 팬들과 눈물의 콘서트

SBS뉴스

작성 2018.10.14 1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17년 만에 지킨 우리들의 맹세"…H.O.T., 5만 팬들과 눈물의 콘서트
아이돌 1세대, 아이돌의 레전드, H.O.T의 완전체 콘서트가 드디어 개최됐다.

H.O.T는 지난 13일 서울 잠실 주경기장에서 '2018 포에버 [하이파이브 오브 틴에이저 콘서트(2018 Forever [High-five Of Teenagers] Concert)' 첫 날 공연을 진행했다. 지난 2001년 2월 27일, 같은 자리에서 마지막 콘서트를 열었던 H.O.T.는 17년이란 세월이 흘러 마치 꿈처럼 다시 팬들 앞에 섰다.

잠실 주경기장은 5만여(주최측 추산) 팬들이 만든 하얀 물결로 넘실거렸다. 조명이 꺼지고, 마침내 무대에 오른 H.O.T 다섯 멤버들은 1집 타이틀곡 '전사의 후예'로 첫 곡을 장식했다. H.O.T. 다섯 멤버들의 등장에 팬들은 뜨거운 함성을 내지르며 노래를 따라 불렀다. 곳곳에선 울컥 터져나온 눈물을 참지 못하는 팬들도 포착됐다.
이미지H.O.T는 '늑대와 양', '투지', '더 웨이 댓 유 라이크 미'(The Way That You Like Me)', '아웃사이드 캐슬', '열맞춰', '아이야' 등 히트곡의 무대를 연달아 선보였다. 17년전으로 타임머신을 타고 돌아간 듯 당시의 의상과 소품으로 꾸민 H.O.T 멤버들의 히트곡 퍼레이드에 팬들은 열정적으로 환호하며 즐겁게 공연을 즐겼다.

7곡을 소화한 후 H.O.T. 멤버들은 "안녕하세요. H.O.T.입니다"라고 인사하며 팬들에게 제대로 인사를 건넸다. 멤버들은 17년 전 자신의 그룹 내 포지션대로 자신을 소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문희준은 "이 장소에서 마지막으로 인사를 한 것이 2001년 2월27일이었다. 그 때 그 공연장에서 제가 '저희는 절대 떨어지지 않습니다'라고 이야기 한 후 17년이나 걸렸다. 죄송한 마음이 앞선다. 하지만 17년 동안 추억을 못 쌓은 만큼 오늘 많은 추억을 갖고 돌아갔으면 좋겠다"라며 만감이 교차하는 마음을 전했다. 토니안은 "꿈만 같다"며, 장우혁은 "실감이 안난다"며 벅찬 기분을 설명했다. 강타는 오랜만의 공연에 느낀 부담감을 전하며 "좋은 퍼포먼스를 보여드릴 수 있을까 싶었는데, 제 친구가 '꽉 채워준 여러분들이 좋은 공연을 만들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정말 여러분 덕에 에너지를 받고 좋은 공연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며 현장을 가득 채운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막내 이재원은 "영광스러운 자리에 너무 오랜만에 함께 하는 만큼 선물 같은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미지이날 H.O.T는 '환희', '너와 나', '우리들의 맹세', '캔디', '행복' 등 총 20여곡의 무대를 펼쳤고, 멤버들 개인무대도 선보였다. 공연내내 팬들은 웃음과 눈물이 공존하는 모습으로 관람했고, 무대 위 멤버들 역시 눈시울이 촉촉해졌다. 마지막 곡인 '위 아 더 퓨처(We Are The Future)'가 끝난 후 팬들은 "앵콜"을 외쳤고, 다시 등장한 H.O.T.는 'GO H.O.T', '캔디', '빛'으로 앙코르 무대를 꾸몄다.

H.O.T.와 팬들의 꿈 같았던 첫 콘서트는 3시간여만에 끝났다. H.O.T. 멤버들과 팬들의 웃음과 눈물이 공존했던 현장은, 14일 오후 6시 열릴 두번째 콘서트에서 이어진다. 이틀간 열리는 콘서트로 H.O.T.는 10만 관객을 동원, 현역 아이돌 못지않은 관객동원력으로 '아이돌 레전드'의 명성을 입증한다.

(SBS funE 강선애 기자/사진=솔트이노베이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