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폭염 늘었는데 대비 소홀…기상청 연구예산 중 0.5%만 폭염에"

김정인 기자 europa@sbs.co.kr

작성 2018.10.14 10: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은 지난 10년간 한반도의 폭염 일수가 지속해서 늘었는데도 기상청이 적극적 대비를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신 의원이 기상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전국 평균 폭염일수는 2009년 4.2일에서 올해 31.5일로 급증했고 연 최고기온도 2009년 33.8도에서 올해 38.0도까지 상승했습니다.

하지만 기상청은 폭염 대비 예보 시스템 개선이나 폭염 원인 연구에는 소홀했다고 신 의원은 밝혔습니다.

기상청은 지난 10년간 연구개발 예산으로 총 9,716억원을 투입했지만, 폭염과 관련한 연구예산은 전체의 0.5%인 53억 7,400만 원으로 불과했고, 지난해에 폭염연구센터를 열어 중장기 폭염예보 시스템 개발에 나섰습니다.

기상청이 발령하는 폭염특보의 일치율은 2012년 82.1%에서 재작년 78.1%로 떨어졌지만, 기상청은 지난해와 올해 자료의 공개를 거부하고 있다고 신 의원은 밝혔습니다.

특보 발령 체계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우리나라는 2008년 온열질환자 수가 급격히 늘어나는 구간인 33도와 열지수 32도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할 때 폭염주의보를 발령하는 폭염특보를 도입했습니다.

반면 일본 등 다른 나라들은 5일 뒤부터 7일간 평균기온이 특정 기온을 초과할 확률이 30% 이상 예상될 때 열사병주의를 발령하는 '이상기후 조기경계 정보'를 운용하는 등 폭염 단기·중기예보를 하고 있습니다.

신 의원은 "폭염특보를 각 지역의 기상·사회·환경 여건에 따라 연령별·소득 수준별로 나누는 등 세분화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