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가계는 예금 깨고 기업은 보수경영…예금 가계 비중 사상 최저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18.10.14 09:44 수정 2018.10.14 11: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가계는 예금 깨고 기업은 보수경영…예금 가계 비중 사상 최저
저금리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은행 예금에서 가계 비중이 사상 최저 수준으로 쪼그라들었습니다.

한국은행 집계 결과 올해 상반기 말 기준 은행 총예금 대비 가계예금 비중은 45.4%로 한은이 관련 통계를 작성한 1975년 이후 반기 기준으로 가장 낮습니다.

은행 총예금 대비 가계예금 비중은 1년 전보다 1.2%포인트 떨어졌습니다.

은행 총예금보다 가계예금 증가율이 낮은 탓입니다.

상반기 말 은행 총예금은 1천353조517억원으로 1년 전보다 6.8% 늘었고 가계예금은 614조9천363억원으로 4.2% 증가했습니다.

가계예금 비중은 1990년대 말 60% 중후반까지 치솟았다가 2000년대 들면서 추세적으로 떨어지고 있습니다.

2014년 50%대로 잠시 올라서기도 했지만 이후 다시 내리막길을 걷고 있습니다.

은행 예금 중 가계 비중 축소는 저금리로 예금 매력이 떨어진 상황에서 펀드나 부동산 등 다른 재테크 수단에 투자하는 경우가 늘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반면 은행 총예금 대비 기업예금 비중은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상반기 말 기업예금 잔액은 403조7천267억원으로 1년 전보다 7.9% 증가했습니다.

기업예금 비중은 29.8%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0.3%포인트 상승했습니다.

홍준표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1990년대 말 외환위기 이후 기업들의 보수적 경영 행태가 늘면서 예금이 증가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