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주네팔 대사관 "한국인 등반대 5명, 히말라야서 눈폭풍에 사망"

정혜진 기자 hjin@sbs.co.kr

작성 2018.10.13 16:59 수정 2018.10.13 19: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히말라야를 등반 중이던 한국인 등반대 5명이 현지 눈폭풍으로 숨졌습니다.

정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주 네팔 한국대사관은 히말라야에서 등반 중이던 한국인 5명이 숨졌다고 확인했습니다.

[박영식/주 네팔 대사 : 총 9명이 올라가다가 조난돼서 한국분 다섯 분은 돌아가셨고…]

사고 지점은 네팔 중부 히말라야 산맥에 있는 해발 7,193미터의 산봉우리인 구르자 히말입니다.

현지 시간으로 어제(12일) 저녁 강력한 눈폭풍이 몰아친 이후 산사태가 발생해 해발 3,500미터 지점에 있던 등반대의 베이스캠프를 덮치면서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 산악회 측은 "김창호 대장과 대원들, 임일진 영화감독 등 5명이 코리안루트를 개척하는 산악 기록영화를 촬영하러 갔다가 사고를 당했다"고 밝혔습니다.

원정대는 원래 어제 하산할 예정이었지만 돌아오지 않아 네팔인 가이드가 현장을 찾아갔다가 사고 상황을 알게 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늘 오전에는 구조헬기가 사고현장으로 급파돼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고 전해졌습니다.

사고를 당한 김창호 대장은 히말라야 14좌 최단기간 완등, 세계에서 열네 번째로 히말라야 14좌 무산소 완등 등의 기록을 보유한 유명 산악인입니다.

김창호 대장팀은 기록영화 촬영을 위해 45일간의 일정으로 지난달 28일 현지로 떠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