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여야 "문 대통령 유럽순방, 한반 도평화 지지 확산 계기 되길"

한승희 기자 rubyh@sbs.co.kr

작성 2018.10.13 15: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여야는 문재인 대통령의 유럽 순방이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지지 확산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한목소리를 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번 유럽 순방의 핵심 주제는 평화와 경제"라며 "문 대통령은 프란치스코 교황은 물론 유럽 지도자들과 만나 한반도 평화, 비핵화에 대한 지지를 호소할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교황의 방북이 성사되길 바란다"면서 "교황의 방북은 한반도 평화 메시지를 전 세계에 알리고, 북한의 정치적·종교적 고립 탈피와 국제사회로의 개혁개방을 위한 중요한 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유럽 순방 기간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와 북한 비핵화를 위한 우방국의 공감과 지지를 확산하고, 많은 지혜를 얻어오길 바란다"며 "교황 방북 성사를 위한 노력이 빛을 발하기 바란다"고 논평했습니다.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유럽 방문이 한반도 평화를 위한 남북한의 열망을 전 세계에 알릴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도 "프란치스코 교황의 한반도 평화에 대한 지지 메시지로 한반도에 새로운 전기가 마련됐으면 한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