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폼나게 먹자' 사라져가는 식재료…순천 '대갱이', 신안 '바위옷'

SBS뉴스

작성 2018.10.13 00: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폼나게 먹자 사라져가는 식재료…순천 대갱이, 신안 바위옷
사라져가는 식재료가 공개되었다.

12일 밤 방송된 SBS '폼나게 먹자'에서는 사라져가는 식재료로 순천만의 대갱이와 신안군의 바위옷묵이 등장했다.

앞서, 두 팀으로 나눈 폼나게 먹자 MC들은 각각 순천만과 신안군의 추포마을로 떠났다. 순천만과 떠난 이경규, 로꼬, 하하, 유현수 셰프는 이동하는 차 안에서 온갖 추리를 시작했다.

이경규는 "순천만이니까 '게'일 것이다"고 추측했고, 하하는 "버섯같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경규는 "순천에 버섯이 왜 있냐"며 "똑똑한 애가 왔어야지"라고 타박했다.

순천만에서 만난 식재료는 '대갱이'었다. 이는 칠게를 잡기 위해 놓은 그물에 함께 잡히는 물고기로서, 보통 말려서 유통하는 식재료였다.

MC들은 말린 대갱이를 모두 거둔 뒤 부드러워지도록 망치질을 하기 시작했다. 망치질에 지쳐갈 때쯤, 유현수 셰프는 "이게 장어보다 정력에 더 좋다"고 말했다. 이에 이경규와 하하는 반색하며 다시 열정적으로 망치질했다.

한편, 김상중과 채림이 찾은 식재료는 '바위옷'이었다. 바위옷은 바위나 바위 위에 있는 이끼 종류로, 섬 마을에서 잔칫날 늘 함께 하던 식재료였다. 그러나 현재는 채취가 어려워 먼 무인도까지 나가야만 했다.

(SBS funE 조연희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