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편의점 4개사, 올해 8개월간 폐업점포 1천900개"

SBS뉴스

작성 2018.10.12 14: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편의점 4개사, 올해 8개월간 폐업점포 1천900개"
경기침체에 따른 매출 감소와 인건비 상승 여파로 올해 폐업한 편의점이 1천900개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정유섭(자유한국당) 의원은 12일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에서 "CU, GS25,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등 편의점 4개사의 올해 폐업점포 수가 8월 말 기준 1천900개로 작년 한 해 1천367개를 훌쩍 넘었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개업 점포 수 대비 폐업점포 수 비율인 폐업률은 작년 24.8%에서 올해 8월 말 현재 75.6%까지 치솟았다"며 "지역별 폐업률은 광주 122.9%, 경남 110.7%, 서울 102.4% 등으로 문 여는 곳보다 문 닫는 곳이 많다"고 설명했다.

CU는 올해 개업 점포가 849개인 반면 폐업점포가 1천4개로 폐업률이 작년 7.4%에서 올해 118.3%까지 높아졌다.

세븐일레븐과 미니스톱 폐업률은 각각 63.9%, 67.1%로 나타났고 GS25는 43.6%로 나타났다.

편의점 4개사의 점포당 월평균 매출액은 2016년 5천320만원에서 올해 5천140만원으로 3.3% 감소했다.

정 의원은 "정부는 골목상권 바로미터인 편의점업계의 위기를 인식하고 비용부담 원인인 최저임금 인상속도를 줄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