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방러' 北 최선희 베이징 도착…비건 회동 질문에 '묵묵부답'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10.11 10: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방러 北 최선희 베이징 도착…비건 회동 질문에 묵묵부답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중국과 러시아를 잇따라 방문했던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11일 중러 순방 일정을 마무리하고 귀국길 중간 경유지인 베이징에 도착했습니다.

최 부상은 이날 에어차이나 CA910편 여객기를 타고 베이징 서우두 공항 제3터미널에 도착한 뒤 북한 측 관계자의 영접을 받아 귀빈실을 통해 빠져나갔습니다.

최 부상은 카운터파트인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의 협상계획에 관해 묻는 기자의 질문에 미소를 지어 보인 뒤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자리를 떠났습니다.

최 부상은 북중러 3자회담 내용을 보고하기 위해 일단 귀국길에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이날 최 부상을 영접한 차량이 주선양 북한영사관 소속인 것으로 미뤄 북중 접경지역에서 별도 일정을 소화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앞서 최 부상은 전날 밤 모스크바 공항을 떠나기 전 북중러 외무차관급 회담에 대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좋았다"고 짧게 답한 뒤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이 항공편에는 중국의 북핵 6자회담 대표인 쿵쉬안유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 특별대표도 탑승했습니다.

쿵 특별대표와 그를 수행한 천하이 중국 외교부 아주국 부국장 등은 CA910편이 베이징에 도착한 뒤 20여 분만인 오전 7시30분께 공항 귀빈실을 통해 중국 외교부 관계자들의 영접을 받아 베이징 시내로 이동했습니다.

최 부상과 쿵 특별대표는 같은 항공편을 이용했지만, 기내와 서우두 공항에서 별도 회동은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베이징 소식통에 따르면 최 부상은 베이징행 항공편 이코노미석, 쿵 특별대표는 비즈니스석을 각각 이용했다.

또 쿵 특별대표는 여객기가 서우두 공항에 착륙하자마자 공항을 떠난 점으로 미뤄 별도 회동이 이뤄졌을 가능성은 희박하다.

최 부상이 귀국길에 오르면서 2차 북미정상회담의 구체적인 일정 등을 논의할 북미 실무진 협상은 이르면 다음 주께 열릴 것으로 보인다.

앞서 비건 특별대표가 지난 7일 방북할 당시 최 부상이 중러 순방에 나서면서 실무진 접촉은 아직 이뤄지지 않고 있다.

베이징 소식통은 "최 부상이 북중러 3자회담 내용을 본국에 보고한 뒤 비건 특별대표와 협상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면서 "최 부상은 협상에서 중국과 러시아의 입장과 지지 수준 등을 고려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