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5 ·24조치 해제 검토' 꺼낸 강경화 장관…결국 사과

김정인 기자 europa@sbs.co.kr

작성 2018.10.11 07: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제가 된 강경화 외교 장관의 '5·24 조치 해제 검토' 발언은 국정감사 첫 날이었던 어제(10일) 나와서 큰 논란을 불러왔습니다. 강 장관의 발언 취소와 사과로 일단락 되긴 했지만 이 시점에서 일부러 꺼낸 얘기라는 의심도 샀습니다.

보도에 김정인 기자입니다.

<기자>

논란이 된 강경화 장관 발언은 어제 오전 외통위 국감장에서 나왔습니다.

[강경화/외교부 장관 (어제) : 관계부처와 (5·24 조치 해제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5·24 조치는 2010년 천안함 폭침에 대응하기 위해 남북간 교역과 교류를 금지한 정부의 대북 제재 조치입니다.

천안함 사건에 대한 북한 사과도 없었고 대북 제재 국면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정부가 5·24 해제를 거론하자 야당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정진석/자유한국당 의원 : 주관부서도 아닌 외교부장관이 국정감사장에 나와가지고 마치 5·24조치 해제를 기정사실화하는 이것은 문제가 좀 심각한 것이다.]

야당의 거센 공세가 이어지자, 강 장관은 결국 "범정부 차원의 검토는 없었다"며 사과했습니다.

[강경화/외교부 장관 : 제 취지는 관계 부처가 검토하고 있을 것이라는 의미였습니다.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서 죄송하단 말씀 드립니다.]

강 장관은 또 평양 남북 정상회담에서 나온 군사합의서와 관련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자신에게 불만을 표시한 것은 사실이라고 인정했습니다.

그러나 문제의 전화통화는 평양 정상회담 전에 이뤄졌고 폼페이오 장관이 회담 이후 통화에서 성과를 만든 문재인 대통령의 노력에 고맙고 축하한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