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랭 남편 왕진진, 자살시도로 병원 후송…지인 "최근 우울증 호소"

SBS뉴스

작성 2018.10.10 12: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낸시랭 남편 왕진진, 자살시도로 병원 후송…지인 "최근 우울증 호소"
팝아티스트 낸시랭의 남편 왕진진(본명 전준주)이 자살시도를 하고 병원으로 후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이데일리는 이날 새벽 왕진진이 자택 욕실에서 목에 붕대를 맨 채 의식을 잃은 상태로 지인에게 발견돼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다고 보도했다. 왕진진은 응급처치 후 의식을 찾았고, 현재 병원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왕진진의 지인은 이데일리에 "왕진진과 식사 후 함께 자택으로 갔는데 (왕진진이) 화장실에 가겠다고 한 후에 오랫동안 나오지 않아 문을 열어보니 의식을 잃은 채 누워있었다"라고 전했다. 또 "최근 우울증을 호소하는 등 정신적으로 많이 괴로워했다"고 말했다.

사고 당시 부인 낸시랭은 현장에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왕진진은 지난 20일 낸시랭과 부부싸움 중 특수손괴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바 있다. 이후 낸시랭은 "남편과 다툼이 있었지만, 현재는 화해를 했다"면서 원만히 해결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낸시랭과 왕진진은 지난해 12월 27일 혼인신고를 하며 법적 부부가 됐다. 이후 왕진진이 특수강도강간 혐의로 복역하던 중 故 장자연의 편지를 위조해 징역형을 선고받았던 인물인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자 낸시랭은 이에 대해 해명하는 기자회견을 함께 열기도 했다. 왕진진이 각종 사기 사건에 연루되며 재판을 받고 있지만, 낸시랭은 남편의 재판에 동행하며 변함없는 믿음을 드러내고 있다.


(SBS funE 강선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