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뿌연 연기 계속 올라오는데…폭발까지 18분간 '깜깜'

안상우 기자 ideavator@sbs.co.kr

작성 2018.10.10 07: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외국인 노동자가 위험성을 알고도 풍등을 날렸는지, 풍등이 거기 떨어진 걸 알고도 신고를 게을리한 것은 아닌지, 이런 부분은 경찰이 더 수사를 할 겁니다. 그보다는 겨우 풍등 하나 때문에 어떻게 이렇게 큰불이 날 수 있는가, 이 부분에 주목해야 한단 지적이 많습니다.

막을 수 있었던 순간은 없었던 건지, 안상우 기자가 되짚어봤습니다.

<기자>

풍등이 떨어진 휘발유 탱크 주변에서 연기가 뿜어져 나오기 시작한 건 오전 10시 36분, 정확히 18분이 지난 10시 54분, 대형 폭발이 일어납니다.

그 사이, 유류 탱크 주변으로 희뿌연 연기가 계속해서 올라왔지만, 당시 유류저장소에서 근무하던 직원 6명 중 누구도 이 사실을 전혀 몰랐습니다.

[담당 경찰 : 공사 측 진술은 '빵'하고 터진 뒤에 알았다는 겁니다. 그 시간이 8분이든, 10분이든 일단은 폭발할 때까지 몰랐다는 거죠.]

2인 1조로 근무하는 통제실엔 사고 당일 1명만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통제실엔 45대의 CCTV 화면이 있었지만, 작은 격자 형태로 돼 보기 힘든 데다 전담해서 보는 사람은 없었다고 공사 측은 설명했습니다.

더구나 14개의 탱크가 있는 외부에 자동감지기는 2개뿐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마저도 화재용이 아닌 유증기 감지용으로 대형사고를 방지할 수 없었던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됩니다.

스리랑카인 D 씨가 날린 풍등은 화재 전날 밤 저장소에서 800미터 떨어진 초등학교에서 행사 도중 날린 풍등 중 하나로 확인됐습니다.

[초등학교 학부모 : 풍등이 그대로 어디론가 날아가서 떨어질 거라고는 생각 못 했고, 저유소는 안 보이거든요. 있다는 것도 저는 몰랐어요.]

경찰은 위험물 저장소가 밀집한 지역에서 불을 피울 때는 소방서에 신고하도록 한 규정을 지켰는지 조사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