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가짜 회의록" vs "정상 작성"…야구대표팀 선발 논란 계속

"가짜 회의록" vs "정상 작성"…야구대표팀 선발 논란 계속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18.10.09 08:01 수정 2018.10.09 08: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선발 논란이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가짜 회의록을 제출했다는 주장에 대해 KBO는 정상적으로 작성됐다고 해명했습니다.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 문화체육관광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은 KBO가 국회에 제출한 아시안게임 대표팀 선발 회의록이 뒤늦게 만들어진 가짜 회의록이라며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최종 엔트리 선발 회의는 지난 6월 11일에 열렸는데, 회의록 작성 시점이 19일인 점을 지적한 겁니다.

대표팀 선발 기준을 놓고 논란이 발생하자 KBO가 뒤늦게 근거 자료를 만들었다는 겁니다.

이에 대해 KBO는 회의록은 대한체육회 제출용으로 원래부터 회의 후에 작성됐다고 해명했습니다.

6월 11일 엔트리 선정 회의 후 8일 후인 6월 19일 회의록을 작성했고, 21일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손 의원이 실제 회의 때 사용한 자료와 제출용으로 결과를 정리한 회의록을 혼동했다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회의록은 논의 결과를 정리한 문서일 뿐 참석자의 발언 등을 기록하지는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실제로 SBS가 입수한 다른 종목 경기단체의 대한체육회 제출용 회의록을 보면 지도자의 발언 내용은 없고 선발 결과만 기술돼 있습니다.

선동열 대표팀 감독이 내일 국정감사에 출석할 예정이어서 회의록 진실 공방은 계속 이어질 전망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