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휴게소 음식 왜 비싼가 했더니…절반이 임대 수수료?

휴게소 음식 왜 비싼가 했더니…절반이 임대 수수료?

정경윤 기자 rousily@sbs.co.kr

작성 2018.10.09 07:32 수정 2018.10.09 07: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은 자주 사먹는 건 아니지만 가격이 꽤 비싼 편입니다. 왜 그런가 살펴봤더니 입점 업체들이 매출의 절반 가까이를 임대 수수료로 내야 하는 구조가 한 몫 하고 있었습니다.

정경윤 기자입니다.

<기자>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라면이나 어묵, 호두과자 등을 파는 매장은 전국에 1천765개가 있습니다.

이 가운데 45%는 매출의 40% 이상을 임대 수수료 명목으로 휴게소 운영업체에 냅니다. 매출의 절반 이상을 수수료로 내는 곳도 11%, 10곳 중 1곳입니다.

한국도로공사가 입찰을 통해 휴게소 운영 업체를 선정하면 해당 업체가 임대수수료를 결정하는데 상한이 없다 보니 정하기 나름인 겁니다.

[휴게소 매장 상인 : 남는 게 없어요. 전체 매출에서 (절반을) 가져가 버리니까… 인건비를 더 쓰지도 못하고 일하는 사람들만 죽어나는 거죠.]

수수료 부담은 당연히 음식값 상승으로 이어집니다.

[김갑식/휴게소 이용객 : 라면 가격은 휴게소가 한 1천 원 정도 비싸다고 보면 되죠. 별로 안 먹어요. 그래서 여기선 그냥 빵 같은 것만….]

휴게소의 과도한 임대수수료 문제는 반복적으로 지적돼 왔지만 상황엔 변화가 없었습니다.

[김성준/한국도로공사 휴게시설처 : (운영업체) 평가 지표 중에서 수수료를 높게 받으면 상당한 감점을 받아서 휴게소 시장에서 퇴출될 수 있도록 지표를 개정해서 (임대 수수료) 부분을 관리할 예정입니다.]

도로공사는 일부 매장을 직영으로 바꾸고 운영업체 평가 기준을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지만 근본적인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