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호기심에 풍등 날렸다"…오늘 화재 수사결과 발표

"호기심에 풍등 날렸다"…오늘 화재 수사결과 발표

배준우 기자 gate@sbs.co.kr

작성 2018.10.09 07:16 수정 2018.10.09 07: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수도권 전체를 불안에 떨게 했던 지난 일요일 경기도 고양의 대형 휘발유 탱크 화재가 스리랑카인 노동자가 날린 풍등 때문이었는지, 일부러 그랬는지 아닌 건지 오늘(9일) 경찰 발표가 예정돼 있습니다. 20대 스리랑카인은 일요일 아침 일을 하다 단순 호기심에 풍등을 날렸다고 진술했지만, 경찰은 과실이 적지 않은 것으로 보고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먼저, 배준우 기자입니다

<기자>

'휘발유 탱크 화재'와 관련해 경찰은 오늘 오전 10시 중간 브리핑을 실시합니다.

화재를 유발한 혐의를 받고 있는 스리랑카인 27살 남성 D씨가 풍등을 날린 이유와 구입 장소, 그리고 불이 탱크로 옮겨붙은 경위 등을 설명할 계획입니다.

앞서 경찰은 불이 꺼진 뒤 어제 하루 종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함께 화재 원인을 분석했습니다.

경찰은 특히 화재 경위가 담긴 것으로 알려진 대한송유관공사의 CCTV 화면 분석에 집중했습니다.

D씨가 날린 풍등이 300미터 정도를 이동해 잔디밭에 떨어진 뒤 불씨가 탱크 배관으로 옮겨붙은 과정이 촬영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관계자 : 국과수가 감정했잖아요, 전문가들이 와서. 그 사람들이 CCTV를 봤고 그 사람들이 현장에 가서 인과관계를 (경찰에) 설명 해줬습니다.]

D씨는 경찰 조사에서 "호기심에 풍등을 날렸다"며 사실관계는 인정했습니다.

경찰은 이를 바탕으로 6시간 가까이 D씨에게 풍등을 날렸을 때의 위험성을 알고 있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D씨 과실이 중대한 걸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조만간 D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