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참가자 중상' 부산 송도 다이빙 대회 안전 책임자 3명 입건

'참가자 중상' 부산 송도 다이빙 대회 안전 책임자 3명 입건

김형열 기자 henry13@sbs.co.kr

작성 2018.10.08 15:00 수정 2018.10.08 16: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참가자 중상 부산 송도 다이빙 대회 안전 책임자 3명 입건
▲ 송도 해상 다이빙대

부산 송도해수욕장에서 열렸던 전국 유일의 해상 다이빙대회에서 참가자가 중상을 입은 것과 관련해 안전책임자였던 구청 공무원 3명이 입건됐습니다.

부산해양경찰서는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서구청 소속 공무원 A(58)씨 등 3명을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A씨 등은 올해 8월 25일 서구청이 주최한 제5회 전국해양스포츠대회 해상 다이빙경기대회에서 수심을 측정하지 않는 등 안전 관리를 소홀히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 대회 참가자 B(48)씨는 다이빙 도중 목뼈가 골절되는 사고를 당했습니다.

해경에 따르면 다이빙대가 다리부터 입수하는 조건으로 설계됐지만 서구청은 2회 대회 때부터 머리부터 입수하는 경기를 진행해왔습니다.

또, 사고가 일어나기 직전 다른 참가자 5명이 다이빙 중 바닥과 충돌해 경미한 타박상을 입었는데도 주최 측은 대회를 중단하거나 추가 안전조치를 취하지 않았습니다.

주최 측은 수심 측정도 사고 당일 오전 8시에 1차례만 한 것으로 해경 조사결과 드러났습니다.

서구는 사고와 관련해 책임을 통감하며 앞으로 다이빙대회를 열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