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文 "북-중·북-러 정상회담 전망…한반도 새로운 질서"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8.10.08 17: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이 이뤄질 거라고 전망했습니다. 한반도에 새 질서가 형성되고 있다면서 우리의 주도적 역할을 당부했습니다.

전병남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차 북미 정상회담과 별개로 북한과 중국, 북한과 러시아 간 정상회담이 이뤄질 전망이라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2차 북미 정상회담과 별도로 조만간 김정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과 시진핑 주석의 북한 방문이 이루어질 전망입니다.]

시기는 조만간이라고 해, 가까운 시일 내 성사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은 올 들어 세 차례 중국으로 가 시진핑 주석을 만났지만 시 주석의 평양행은 이번에 성사된다면 첫 번째가 됩니다.

북일 정상회담 가능성도 거론했는데 한반도에 새로운 질서가 형성되는 과정이라는 게 문 대통령의 설명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 한반도의 새로운 질서는 동북아의 새로운 질서로 이어질 것입니다. 저는 그 모든 과정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체제 구축에 반드시 필요한 과정이며, 또 도움이 되는 과정이라 보고 있습니다.]

또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 결과 설명 사실을 전하며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조기에 열릴 수 있는 분위기와 조건이 조성됐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는 풍계리 핵실험장 해체 확인을 위한 북한의 사찰단 초청 사실을 폼페이오 장관이 어제(7일) 문 대통령에게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