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밀워키와 NLDS 2차전서 ⅓이닝 2실점 부진

이성훈 기자 che0314@sbs.co.kr

작성 2018.10.06 09: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 프로야구 콜로라도 로키스의 구원투수 오승환이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두 번째 등판에서 고전했습니다.

오승환은 미국 일리노이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2차전에서 팀이 1대 0으로 끌려가던 8회말 노아웃 1루에서 등판해 4타자를 맞아 아웃카운트 하나를 잡고 2피안타 1볼넷 2실점을 기록했습니다.

시카고 컵스와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3분의 1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한 뒤 사흘 만에 등판한 오승환은 첫 타자 라이언 브론에게 우익수 쪽 안타를 내주고 어렵게 출발했습니다.

곧이어 헤수스 아길라를 상대로는 풀카운트 대결 끝에 볼넷을 내줘 무사 만루 위기에 몰렸고 마이크 무스타커스에게 우전 적시타를 맞고 1실점했습니다.

오승환은 계속된 무사 만루 위기에서 헤르난 페레스를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한 뒤 크리스 러신에게 마운드를 넘겼고 러신이 에릭 크라츠에게 좌전 적시타를 맞아 오승환의 실점은 2점으로 늘어났습니다.

8회에만 석 점을 내준 콜로라도는 4대 0으로 져 5전 3선승제의 디비전시리즈에서 첫 두 경기를 내줘 탈락 위기에 몰렸습니다.

두 팀은 오는 8일 콜로라도의 홈구장인 쿠어스필드로 장소를 옮겨 3차전을 치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