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부자 돈 빼내 가난한 고객에 대출…이탈리아 '로빈후드' 은행원

부자 돈 빼내 가난한 고객에 대출…이탈리아 '로빈후드' 은행원

조민성 기자

작성 2018.10.05 16: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부자 돈 빼내 가난한 고객에 대출…이탈리아 로빈후드 은행원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부자고객 계좌에서 돈을 몰래 빼내 신용 불량 고객에게 빌려준 '현대판 로빈후드' 은행원이 징역형을 선고받았지만, 감옥행은 면했습니다.

이탈리아 북부 산악지역 주민 1천 명의 작은 마을 포르니 디 소프라 소재 은행 매니저 질베르토 바쉬에라는 2009년부터 7년간 부자고객 계좌에서 100만 유로(13억원 상당)를 빼내 글로벌 금융위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던 가난한 고객에게 조금씩 대출해 줬다고 영국 BBC 방송이 4일(현지시간) 전했습니다.

그는 이런 과정에서 단 한 푼도 혼자 착복하지 않았습니다.

바쉬에라의 이런 로빈후드 같은 행동은 당시 은행을 찾은 한 고객이 대출을 요청했지만, 신용도가 낮아 대출을 해줄 수 없었던 상황이 발생하면서 시작됐습니다.

그는 그 고객에게 얼마의 돈을 입금해 줬고 신용을 회복시켜줬습니다.

이렇게 혜택을 본 고객들 가운데 고마움을 느낀 고객은 대출금을 곧바로 상환했지만 몇몇 고객은 돈을 갚지 않았습니다.

결국, 그의 불법 행위는 적발되고 말았습니다.

그는 징역 2년 형을 선고받았지만, 플리바겐(유죄 인정 조건부 감형 협상)을 받아들여 감옥 신세는 피했습니다.

초범인 데다 선고 형량이 상대적으로 낮았던 게 복역을 피하는 데 도움이 됐습니다.

바쉬에라는 이 일이 표면화된 이후 피해를 본 부자고객을 일일이 찾아가 자초지종을 설명하는 수고도 아끼지 않았습니다.

이탈리아 일간 코리에레 델라 세라 보도에 따르면 바쉬에라는 "은행은 고객을 보호해야 하는 것은 물론 곤경에 처한 고객도 도와줘야 한다고 늘 생각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현대판 로빈후드'라는 칭송을 받게 된 그였지만 그는 결국 집과 직장을 모두 잃게 됐습니다.

그의 변호사 로베르토 메테는 "바쉬에라가 정상적인 방법으로는 대출이 불가능한 고객을 돕기를 원했을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바쉬에라는 돈을 빌려 간 고객이 꼭 갚을 것이라고 믿고 있었습니다.

변호사 메테는 "그는 다시는 이런 일을 하지 않겠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이로 인해 직장과 집을 모두 잃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바쉬에라는 "치러야 할 대가가 너무 커 다시는 이런 일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