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총리 "유은혜, 청문회에서 사과…의혹 충분히 설명"

한승희 기자 rubyh@sbs.co.kr

작성 2018.10.04 10:40 수정 2018.10.04 11: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 총리 "유은혜, 청문회에서 사과…의혹 충분히 설명"
이낙연 국무총리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임명과 관련해 "청문회 과정에서 본인의 주의 부족이나 과오에 대해 사과와 반성의 뜻을 밝힌 것 같고, 의혹도 충분히 설명된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교육부 수장의 공석을 장기화하는 것보다 임명하는 것이 더 낫겠다고 판단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총리는 유 부총리를 제청한 사유에 대해 "교육위원회에서 의정 활동을 하면서 학부모, 학생, 생활인의 입장에서 균형 잡힌 경험을 갖췄다는 사실을 높이 샀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총리는 이어 "역량에 대해 국회 내에서 여러 의견이 있었던 것을 잘 안다"며 "한 사람의 역량은 한마디로 측정되기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교육의 전문성을 말하는데 오히려 전문가들 중심으로만 운영돼 온 교육 행정이 과연 옳았느냐는 반성도 있다"며 "그보다는 다년 동안 교육 현장을 본 경험 또한 소중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