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터진 외교관 성 비위…고위 외교관들 잇단 귀국조치

이한석 기자 lucaside@sbs.co.kr

작성 2018.10.04 07: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가 성 관련 비위가 적발되면 원스트라이크 아웃 시키겠다 했지만 이런 엄포에도 외교관들의 성 비위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주파키스탄대사관의 고위 외교관을 비롯해서 최근에도 줄줄이 성 비위 사실이 적발돼 귀국 조치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한석 기자입니다.

<기자>

먼저 지난 7월 주파키스탄 대사관에서 벌어진 일입니다.

고위 외교관 A 씨는 부인이 한국으로 귀국을 해서 잠시 집을 비운 사이에 집에 망고가 많으니 나눠주겠다면서 대사관 여직원을 집으로 불렀습니다.

그러고는 저녁을 함께하자, 또 술도 권하고 나중에는 강제로 끌어안는 등의 신체 접촉을 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같은 달 주인도대사관에서도 유사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정부 부처에서 파견 나간 4급 공무원 B 씨가 동료 여직원에게 자신이 머무는 호텔에서 술을 마시자, 방 열쇠를 줄 테니 언제든 오라는 등 부적절한 언행을 반복했습니다.

A, B 두 사람은 현재 외교부 감사를 받은 뒤 대기발령 상태에서 징계위원회를 앞두고 있습니다.

지난해 이후 성 비위 사건으로 징계받은 외교부 공무원은 7명, 그중 고위 공무원도 3명이나 됩니다.

[박병석/더불어민주당 의원 : (외교부의) 조직문화 개선 등 근본적인 복무기강 확립이 필요합니다.]

지난 2015년 김문환 전 주에티오피아 대사의 성폭력 사건 이후 외교부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도입하는 등 성 비위 근절을 다짐했지만, 얼마나 달라졌는지는 의문인 상황입니다. 

많이 본 뉴스